교차로서 등굣길 초등생 치어 숨지게 한 화물기사 “학생 못봤다”


화물기사, 법원 영장실질심사 전 유족에게 “죄송하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