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따릉이` 계속 달린다…6천대 추가


오세훈 “도입중단 사실 아냐”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