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가 바나나 종이 작업을 덜컥 거리는

코로나가 바나나 종이 작업을 덜컥 거리는 것처럼 Kumae 협회는 시들지 않습니다.

Siem Reap 지방 Prasat Bakong 지역의 Trapaing Thom 코뮌의 Phnom Dey 마을에 위치한 사회적 기업 Kumae는 일본

국외 거주자 Takuya Yamase가 바나나 섬유를 종이, 연하장, 가방 및 컵받침으로 가공하는 지역 여성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설립했습니다.

코로나가

먹튀검증사이트 그들의 제품은 관광객들 사이에서 매우 인기가 있었지만 코로나19 위기가 도래한 이후로 사업이 잘 되지

않았고 많은 인력이 점차 다른 직업으로 옮겨갔습니다.more news

비즈니스 매니저이자 Yamase의 아내인 Sour Rathakanha는 Kumae는 영어로 작성된 “크메르어”를 일본어로 음역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Yamase는 처음에 캄보디아에 온 이유와 나중에 캄보디아로 이주하기로 결정한 이유에 대해 아내와 함께 Post에 인터뷰를 했습니다.

“저는 2012년에 자원 봉사자로 캄보디아에 처음 왔고 씨엠립 지방의 여러 마을 학교에 다니며 재료와 옷을 기부했고 쓰레기

매립지를 보러 가자고 초대받았습니다. 처음에는 확실히 왜.

“매립장을 보러 갔는데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쓰레기 더미를 파면서 일할 줄은 상상도 하지 못해서 충격을 받았습니다.

고국에 돌아와서 사람들을 도우면서 좋은 일을 할 수 있는 방법을 생각하려고 노력했습니다.

그래서 2014년에 캄보디아로 이주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무언가를 바꾸거나 쓰레기 매립장에서 일하는 사람들을 도울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기 때문입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코로나가 바나나 종이

Yamase는 일본에서 뚜렷한 목표나 목적이 없었고, 그의 삶은 하루하루 똑같은 일이 너무 많았고, 평화롭고 조용하거나 어떤 것도 없는 매우 인구 밀도가 높은 도시 지역에 살았다고 덧붙였습니다. 고독.

그는 2014년 초 캄보디아로 이주했을 때 처음에는 사업을 할 계획이 없었지만 매립지 근처 마을에서 아이들에게 무료 일본어 수업을

가르치기 시작했고 결국 그의 학생 중 한 명이 일본어 투어 가이드가 됩니다.

일본어를 가르치는 동안 그는 마을 사람들에게 크메르어를 배웠고 의사 소통이 충분히 가능해지면 매립지에서의 삶에 대해 묻기 시작했습니다.

“그토록 지독한 냄새가 나는 불쾌한 곳에서 일하고 싶냐고 물었더니 다른 할 일이 없고 집에서 가까우니 언제든 갈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그들이 할 수 있는 다른 일을 찾기 시작했고 가방이나 팔찌를 만드는 방법을 설명하는 YouTube 동영상을 몇 개 찾았고 식물 재료로

보석 같은 것을 만들려고 시도했지만 2015년 말까지 사업이 시작되지 않았습니다. 바나나 식물로 종이를 만들기 시작했을 때”라고 말했다.

그는 아프리카의 일본 프로젝트에서 바나나 섬유로 종이를 만드는 아이디어를 얻었지만 캄보디아에서 자라는 바나나 식물과 작동하도록 장비와 프로세스에 많은 변경이 필요했다고 언급했습니다.

Yamase는 캄보디아에서 발견되는 바나나 식물 종을 가공하는 것이 더 어렵고 시간이 더 많이 소요되기 때문에 그의 아이디어가 효과가

있을지 확신할 수 없었지만 2015년에 그들은 식물을 종이로 바꾸는 효율적인 방법을 찾았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Yamase는 두 종류의 종이를 만들고 있습니다. 하나는 순전히 바나나 섬유로 만든 것이고 다른 하나는 플라스틱 수지를 혼합한 것입니다.